회원로그인



한 편의 너

양다일 & 도겸

네가 옆에 있는 게 너무 당연했었어
고마운 줄 몰랐어
때가 되면 내릴 비처럼
보고 싶어 질 때면 그냥 보면 됐었어
소중한 줄 몰랐어
어차피 뜰 아침 해처럼

행복했던 장면뿐인 우리 둘
TV채널 돌리듯이 끝났어
너무 쉽게 허무하게
몇 장의 사진만 몇 장의 기억만

한 편의 너 한 컷의 너
질리지도 않나 봐 오늘도
집에 와 너를 틀고서
네 입모양 따라 대사를 외워봐
아주 잘 찍은 너 한 편 너 한 편

무뎌졌음 좋겠다 예민한 그리움이
시곗바늘 소리가
나를 찔러대는 것 같아
보면 아플 거란 거 너무나 잘 알면서
지울 수가 없는 건
아직 사랑해서인 걸까

젖어버린 사진 같은 기억들
만질수록 망가지고 찢어져
말려봐도 구겨지고
얼룩져갔어 너무 맘 아프게

한 편의 너 한 컷의 너
질리지도 않나 봐 오늘도
집에 와 너를 틀고서
네 입모양 따라 대사를 외워봐
아주 잘 찍은 너 한 편 너 한 편

참 영화 같은 사랑이었음을
참 영화 같은 사람이었음을

네 옆에 있어도 널 찍으면서도
난 알지 못했어 너무 바보처럼

한 편의 너 한 컷의 너
질리지도 않나 봐 오늘도
집에 와 너를 틀고서
네 입모양 따라 대사를 외워봐
아주 잘 찍은 너 한 편 너 한 편




가사 수정 / 삭제

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© 2004~2019 ☊ Gasazip.com All rights reserved.   / 퍼니즈 쇼핑 / E-mail : hwanico@gmail.com RS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