별 - 유미

본문

별 - 유미

바람결이 창을 흔들고
내 키만한 작은 나의 방 위로
아름답게 별빛들을 가득 채워주네요
셀 수 없이 많은 별들은
지쳐있는 나를 어루만지며
내 맘속에 가득담은 눈물 닦아주네요
많이 아파하지마 날 꼭 안은채
다독여주며 잘자라 위로해주네요

걷지못할만큼 힘이겨워 아파와도
눈물이 앞을 가려와도
갖지못할 내 사랑 앞에도 나 웃을래요
잠시라도 곁에 행복했던
기억들을 가슴에 간직할께요
두 눈에 수놓아진 저 별들처럼 영원히..

꿈을 꾸듯 다가오네요
유난히도 밝은
나의 별 하나 눈부시게 반짝이며
어깨 위로 내려와
자꾸 슬퍼하지마 손 꼭 잡은채
날 만져주며 따스히 날 감싸주네요

걷지못할만큼 힘이겨워 아파와도
눈물이 앞을 가려와도
갖지못할 내 사랑앞에도 나 웃을래요
잠시라도 곁에 행복했던
기억들을 가슴속에 간직할께요
두 눈에 수 놓아진 저 별들처럼 오~~

나 오늘만은 안 울어요
눈물이 가득 차와도
저기 저 별들처럼 나 웃을래요 오~~
행복했던 기억 모두 가슴에 간직할께요..
두 눈에 수 놓아진 저 별들처럼 영원히..

댓글목록 0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전체 728건 10 페이지
게시물 검색