회원로그인



죽는 날까지

박석규

밤하늘에 흘러가는 한조각 구름 바라보며
흐르던 내마음에 비내리면
이런 밤이면 창가에 기대어 둥근 달빛 바라보면
그녀의 하얀미소만 떠올리네

두 번 다시 나는 사랑을 않을거라고 손꼽아 보아도
자꾸만 떠오르는 건 철없던 젊음이였나

한동안 헤어질때도
수없이 많은 날들을 그리워했는데

다시 너를 찾을 수 있다면
단 한번만이라도 꿈꿔온 나의 사랑을 찾아 갔을텐데

다시 내가 죽는 날까지 변치말자고
맹세해도 두렵지 않을 널 그리면서
애써 걸어온 날들




가사 수정 / 삭제

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© 2004~2016 ☊ Gasazip.com All rights reserved.   / E-mail : hwanico@gmail.com RS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