회원로그인



별 아래 산다

김소유

가로등 하나 둘 꺼져가는
별 아래 내가 산다
그리움 한없이
밀려드는 선술집에서
채워진 술잔만 바라보다
뜨거운 눈물을 마신다
이것이 내가 가야할
운명이라면 차라리
웃으면서 보내야지
아 아
별 아래 내가 산다




가사 수정 / 삭제

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© 2004~2019 ☊ Gasazip.com All rights reserved.   / 퍼니즈 쇼핑 / E-mail : hwanico@gmail.com RS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