회원로그인



구월 (September song)

임창정

이 세상 예쁜 사람보다 예쁜 그 사람
떠나던 그 눈이 부신 날에 멈춰진 그 모습
길에서 티비에서 인터넷 또 문득 예상치 못한 곳에서
흐르는 그 노래

받을 수 없었어 너인 것 같아
늘 함께 쓰던 그 번호와 많이도 닮아서
네가 그리운 건 내가 아닌 그 날의 약속일 뿐
난 익숙하게 잘 웃고 잘 살아가 자 이렇게
너 떠날 때 다짐한 그 약속을 위한 거라 난 괜찮아

난 아직 너와 걷던 그곳에서 살지만
그 아픔을 이젠 곧잘 견뎌 미소도 짓는 걸
길에서 티비에서 인터넷 또 문득 예상치 못한 곳에서
흐르는 그 노래

가끔씩 생각이 나는 사람
감정에 젖어 꺼내만 본 거라고 생각해
달라졌을 우리 만나지면 그 하루로 끝일 거야
난 익숙하게 잘 웃고 잘 살아가 너 떠날 때
죽어도 너만은 버리란 그 당부를 기억하며

일터로 나가는 길에 너 떠난 너의 집을 지나쳐 가끔
그곳은 웃으며 잘 있는지 일상으로 돌리는 연습을 해

이글은 보내지 않을 거야
감정에 젖어 그때가 잠시 생각났을 뿐
달라졌을 우리 만난다면 그 하루로 끝일 거야
익숙히 잘 웃고 잘 살아가 자 이렇게
시간이 달라도 바꿀 수 없었던 일들인걸




가사 수정 / 삭제

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© 2004~2019 ☊ Gasazip.com All rights reserved.   / 퍼니즈 쇼핑 / E-mail : hwanico@gmail.com RS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