회원로그인



오늘

신용재 (포맨)

.

햇살에 떠밀려서 무거운 눈을 들고
어제와 똑같은 오늘을
다시 시작하는 나

거리에 저 사람들
무슨 생각에 걷고 있을까
저마다의 고민 속에 다들 힘들까

해가 떠도 어두워 내 아침은
앞선 걱정에 보이지 않는 길

내가 잘하고 있을까 이게 내 길이 맞을까
되뇌고 되돌려도 풀리지 않는 숱한 생각들
내게 잘하고 있다고 누군가 말해준다면
어제보단 나아질 것만 같아 오늘이

지친 몸을 이끌고 집으로 돌아오는
복잡한 이 거리 위에서 표정없이 걷는 나
시끄러운 소리에 걸음은 바빠져 가는데
깜빡이는 신호등마저 나를 재촉해

해가 지면 괜히 더 외로워져
오늘의 나를 들어줄 사람이 없어

내가 잘하고 있을까 이게 내 길이 맞을까
되뇌고 되돌려도 풀리지 않는 숱한 생각들
내게 잘하고 있다고 누군가 말해준다면
어제보단 나아질 것만 같아 오늘이

괜찮은 듯이 보이지만 혼자 참았던 오늘이
결국 눈물로 끝나버릴 것 같아

나도 더 잘하고 싶어 나도 행복하고 싶어
이런 날 꼭 안아줘 그 누구라도 기대고 싶어
내일은 다를 거라고 누군가 말해준다면
어제보단 나아질 것만 같아 오늘이

.




가사 수정 / 삭제

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© 2004~2016 ☊ Gasazip.com All rights reserved.   / E-mail : hwanico@gmail.com RSS